빛과진리교회 “상처받은 분들께 용서 구한다” 논란 속 입장문 발표 > 교계뉴스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뮤니티

교계뉴스

미션라이프 | 빛과진리교회 “상처받은 분들께 용서 구한다” 논란 속 입장문 발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소노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0-05-06 20:49 조회6회 댓글0건

본문


비정상적·가학적 신앙 훈련을 강요했다는 전 성도의 폭로로 논란이 된 서울 빛과진리교회(김명진 목사)가 입장문을 발표하고 공식 사과의 뜻을 밝혔다. 교회 측은 5일 김명진 목사와 당회원 및 리더그룹 일동 명의로 발표한 입장문에서 “교회로 인해 상처받고 아파하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612211110014550621_1.jpg

교회는 “여러분들의 아픔에 더 귀기울이고 실제적인 도움을 줬어야 했는데 부족했다”며 “특히 병상에 있는 자매의 일은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최대한 돕겠다”고 밝혔다. 이어 “더 정중하지 못하고 사랑의 표현을 아꼈던 것을 고개 숙여 다시 한 번 용서를 구한다”고 덧붙였다.

건강한 교회로의 회복을 향한 다짐도 언급했다. 교회는 “미흡한 점을 통감하고 구성원들의 의견을 존중해 성도들의 작은 어려움까지도 민감하게 보듬을 수 있는 교회로 거듭나겠다”며 거듭 용서를 구했다.
612211110014550621_2.jpg

입장문 발표에 앞서 5일 오후 빛과진리교회 탈퇴 교인과 시민단체 평화나무는 서울 강북구의 한 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서 탈퇴 교인들은 “교회에서 신앙생활하면서 ‘훈련’이란 명목 아래 정신적 길들임을 당한 것”이라며 “그동안 ‘그루밍 범죄’를 자행해 온 김명진 목사를 법적으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회 측이 ‘신앙훈련’ 명목으로 공동묘지에서 매 맞기, 차량 트렁크에 갇혀있기, 찜질방 불가마에 들어가 견디기 등의 행위를 강요했다고 폭로했다. 이번 사건은 서울북부지검에 고소장이 접수돼 서울동대문경찰서가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 [더보기]

tags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전체
357,918

SONOCON.NET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sonocon.net All rights reserved.
TEL : 031-979-5848 FAX : 031-979-5849 / Email: sonocon@sonocon.co.kr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