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곳에 더 짙은 ‘코로나 블루’… 소리없는 비명 커진다 > 교계뉴스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뮤니티

교계뉴스

미션라이프 | 낮은 곳에 더 짙은 ‘코로나 블루’… 소리없는 비명 커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소노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0-05-02 09:19 조회2회 댓글0건

본문


202005011643_23110924135635_1.j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직간접적 영향으로 정신 건강에 타격을 입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과 스트레스에 경제적 충격이 더해지면서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여파가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심리적 위기를 맞은 사람들이 극단적 선택에 내몰릴 수 있는 만큼 변화한 상황에 맞는 적극적 관리, 생명에 대한 가치관 재정립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코로나 블루, 우울 바이러스로 확산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의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국민 10명 중 4명(42.5%) 이상이 우울 경험의 정상 범주를 벗어났다. 특히 중등도 이상의 우울 위험군은 17.5%로, 2년 전(3.8%)보다 4배 이상 늘어났다.

우울과 불안을 호소하는 국민이 늘면서 심리상담 전화도 늘었다. 지난 1월 29일 꾸려진 보건복지부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의 누적 상담 건수는 16만4000여건(4월 27일 오전 9시 기준)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지난달엔 일반인과 자가격리자의 상담 건수가 7만7082건을 기록해 1~3월 누적 건수보다도 많았다. 확진자와 가족의 상담은 확진자가 급증했던 3월에 1만3668건으로 가장 많았다.

사회적 거리 두기의 일상화로 사회적 관계가 느슨해지면서 도움을 청할 수 있는 사람은 줄고 있다. 한국리서치 조사에 따르면 ‘우울할 때 도움을 청할 사람이 있다’는 답변은 68%에 그쳤다. 지난해 조사에서 86%를 보인 것에 비하면 코로나19가 무려 18%포인트를 갉아먹은 셈이다. 도움을 청할 기관이 있다는 답변은 38%에 불과했다.

202005011643_23110924135635_2.jpg


멀어진 사회적 거리, 심리적 안전망 붕괴로

전문가들은 우울과 불안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사회적 관계가 취약해지면 극단적 선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진다고 경고했다. 지난 9일 인천에서는 오스트리아에서 입국한 후 자택에서 자가격리하던 A씨(22)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가족에게 격리에 대한 스트레스를 호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종우 중앙자살예방센터장은 “한국은 사회적 관계지수(어려울 때 도움을 청할 수 있는 사람 수)가 OECD 국가 중 최하위”라며 “우울과 불안은 높아지는데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위기에 빠진 사람을 제때 치료하지 못한다면 위험도는 급격히 높아진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정신적·사회적 타격에 경제적 충격까지 더해지면서 후폭풍이 우려된다는 분석도 나온다. 코로나19 이후 취약계층이 극단적 선택으로 내몰린 사례도 발생했다. 지난 3월 18일 제주에서는 실종됐던 중증 자폐성 장애인 B군(18)과 어머니가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같은 달 29일 대구에서는 ‘코로나19로 장사가 안돼 월세 내기가 힘들다’고 호소하던 50대 자영업자가 도심에서 분신을 시도했다.

박종익 강원대 정신과 교수는 “지금은 각 영역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협력 대응하며 버티고 있는데 시간이 지나면 경제·사회적 취약점이 드러날 것”이라며 “특히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안전망이나 방어막이 붕괴하면서 자살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신앙적 격려가 곧 게이트키핑

전문가들은 사회적 관계를 회복하고 취약계층이 고립되지 않도록 종교계와 게이트키퍼의 역할을 강조한다. 정신의학과 전문의인 박한선 서울대 인류학과 교수는 “매주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자살률이 5배 낮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종교 모임을 비롯한 지역사회 기반의 모임을 통해 ‘혼자가 아니다’라는 마음을 갖게 하는 네트워크가 자살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조성돈 기독교자살예방센터 라이프호프 대표는 “예전에는 특정 상황에 처한 사람들이 자살 고위험군에 속했다면 앞으로는 누구나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 있기 때문에 일상 속 게이트키퍼의 역할이 더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를 지나며 기독교계가 발전시킨 온라인 콘텐츠를 ‘비대면 격려’에 적극 활용하고 화상 모임으로 기도 제목을 나누는 등 심리적 거리를 좁힌다면 게이트키핑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고위험군 적극 발굴, 맞춤형 지원 필요

사회와 지방자치단체가 나서서 코로나19로 인한 자살 고위험군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취약계층을 맞춤형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이은진 수원과학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홀몸노인처럼 사회 관계망으로부터 고립된 채 경제적 어려움을 맞게 된 취약계층이 자살 고위험군에 빠르게 진입할 수 있다”며 “경제적 지원과 지속적인 모니터링 등을 통해 취약계층에 대한 사회적 책무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 센터장은 “우리나라 자살예방법에는 국민이 국가와 지자체에 구조를 요청할 ‘권리’가 있다고 나와 있다”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압도적인 검사를 실시하고 경중에 따라 치료시설을 나눠 생명을 살린 것처럼 자살 예방을 위해서도 지자체가 지역 교회, 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양한주 최기영 기자 1week@kmib.co.kr...

... [더보기]

tags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전체
357,933

SONOCON.NET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sonocon.net All rights reserved.
TEL : 031-979-5848 FAX : 031-979-5849 / Email: sonocon@sonocon.co.kr 상단으로